현대백화점그룹, ‘더현대 광주’ 등 챔피언스 시티 비전 공개

한국패션산업협회 2022-11-30 17:23 조회수 아이콘 33

바로가기

연면적 15만평, 그룹 내 최대 규모 점포

해외 관광객 등 연 3천만 명 유치 목표



사진제공:현대백화점그룹/어패럴뉴스


 

‘더현대 광주’ 등 챔피언스 시티 개발 계획이 공개됐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난 29일 오후 2시 광주광역시 신활력행정협의체 회의에서 ‘더현대 광주’ 개발 계획을 소개하는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부동산 개발기업인 휴먼스홀딩스제1차PFV와 광주광역시 북구 일대 옛 전방‧일신방직 공장 부지에 ‘더현대 광주’ 출점을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휴먼스홀딩스제1차PFV는 이곳에 더현대 광주를 비롯해 랜드마크타워(특급호텔, 업무시설), 챔피언스몰, 역사문화공원, 야구 거리가 복합으로 구성된 초대형 복합쇼핑타운 개발을 추진 중이다.


챔피언스시티의 핵심 앵커는 ‘더현대 광주’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이날 ‘광주의 변화는 더현대 광주로부터’라는 슬로건과 함께 연간 방문객 3천만 명을 유치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목표의 절반은 광주·전남 등 국내 고객, 나머지는 중국과 일본·동남아 등 해외 관광객을 유치하겠다는 계획. 작년 2월 문을 연 더현대 서울도 1년 만에 약 3천만 명이 찾았다.


이 같은 목표하에 ‘더현대 광주’를 그룹에서 운영하는 점포 중 최대 규모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대지면적은 10,000평으로 판교점의 1.4배, 더현대 서울의 1.2배, 연 면적은 90,000평으로 판교점의 1.3배, 더현대 서울의 1.5배 규모에 달한다.


특히 그룹 내에서 가장 성공적인 개발로 꼽히는 더현대 서울의 DNA를 바탕으로 지역 최대 규모의 문화복합몰을 선보이겠다는 것이다. 기존에 경험하지 못한 최신 트렌드와 최첨단 쇼핑 환경을 통해 광주의 상징적인 공간을 조성한다.


여기에 압도적인 하드웨어를 기반으로 최다 명품 MD, MZ세대를 겨냥한 스트리트, 온라인 인기 브랜드를 유치, 현대식품관과 트렌디 F&B를 통한 최고급 다이닝도 구현한다.


 




[출처 : 어패럴뉴스]

(더 많은 정보를 읽으시려면 바로가기를 클릭해주세요)